뉴스 > 사회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 술집서 시민 폭행…靑 "해당직원 대기발령"

기사입력 2018-11-11 09:32 l 최종수정 2018-11-18 10:05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이 서울 시내 한 술집에서 시민을 폭행하고 난동을 부려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 36살 유 모 씨를 폭행·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어제(10일) 밝혔습니다.

유 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 술집에서 다른 손님인 A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유씨가 북한에서 가져온 술을 같이 마시자며 합석을 권유했고, 이후 자리를 떠났더니 갑자기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한 차례 때리고 욕설하며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리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유 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청와대는 해당 경호처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이 직원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