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캘리포니아 산불피해, 최악의 산불…11명 사망·30만명 대피

기사입력 2018-11-11 09:53 l 최종수정 2018-11-18 10:05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최악의 동시다발 산불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미국 현지언론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북부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로 현재까지 11명이 숨지고 35명이 실종됐습니다.

대피한 주민은 북 캘리포니아 5만여 명, 남 캘리포니아 25만여 명으로 줄잡아 30만 명에 달한다고 지역 방송들은 전했습니다.

이번 산불은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가장 많은 건물과 주택을 불태운 산불로 기록됐습니다. 현재까지 집계된 이 지역 산불 피해 면적은 400여㎢로 서울시 면적의 3분의 2에 달합니다.

남부 캘리포니아에서도 산불이 잇따라 발생해 두 명이 사망

했습니다. LA 북서쪽에서 시작된 산불 '울시 파이어'와 '힐 파이어'는 북 캘리포니아 산불보다 규모는 작지만, 상대적으로 인구가 밀집한 지역을 위협하고 있어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특히 울시파이어는 현지시간으로 10일 현재 진화율이 0%에 가까워, 대규모 피해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현지 소방당국은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