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고동진 사장 "삼성 폴더블폰 내년 상반기 무조건 출시…최소 100만대"

기사입력 2018-11-11 11:16 l 최종수정 2018-11-11 11:38


사진설명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제5회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를 열고 내년에 출시할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처음...
↑ 사진설명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제5회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를 열고 내년에 출시할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펼쳤을 때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내년 상반기까지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초도 물량은 최소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폴더블폰 출시 일정에 관한 질문에 대해 "내년 상반기까지는 무조건 출시한다"고 이처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폰에 들어갈 디스플레이와 UI(유저 인터페이스)를 공개해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10년간 비슷한 형태로 이어진 스마트폰 폼팩터의 '혁신'을 일으켰다는 평가다.
다만 디스플레이를 검은 케이스로 감싼 형태로만 공개해 두께나 무게, 배터리 사양, 실제 디자인 등은 가늠할 수 없었다. 폴더블폰이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두께, 무게 등이 휴대하기 편리하고 배터리 사용성이 현재 플래그십 스마트폰 수준으로는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고 사장은 "이번에 SDC에서 디스플레이를 보여준 것은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상용화 수준까지 만들었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의미"라며 "접었다 폈을 때 선을 안 보이게 하는 등 여러 장애물이 극복됐다. UI를 구체적으로 구현하는 것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경험에 대해서는 "두 달 전 구글 순다 피차이 CEO와 만나 폴더블폰 UX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했고, 이날(현지시간 8일) 개발자들에게 시제품을 배포한 만큼 출시 전까지 최적의 경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폴더블폰 라인업도 갤럭시S 시리즈,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함께 매년 출시할 계획이라는 것이 고 사장 설명이다. 갤럭시S·갤럭시노트 시리즈 등 플래그십 제품이 100여 국가에 출시되는 것과 달리 한국, 미국 등 한정된 국가와 제한된 통신사를 통해 출시될 전망이다. 고 사장은 제품 이름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폴더블폰은 5G와 함께 전체 스마트폰 시장 수요 촉진과 함께 삼성전자 스마트폰 실적을 반등시킬 기회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수년째 스마트폰 출하량 글로벌 1위를 지키고 있지만 최근 애플과 중국 업체 사이에 끼여 출하량이 줄고 있다

.
고 사장은 "5G 상용화 일정이 1년 반 전 처음 사업자들과 이야기했을 때보다 9개월 이상 앞당겨졌다"며 "내년 5G가 도입되면서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AR(가상현실), 게임 등 기술 혁신이 구체화 될 것이고, 이는 삼성전자에 큰 기회"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