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새론 "심한 따돌림 당했다"…'국민 아역' 아픔 고백

기사입력 2018-11-11 11:35 l 최종수정 2018-11-11 11:56

'아는형님' 김새론/ 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 '아는형님' 김새론/ 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JTBC '아는형님'에서 아역배우 출신 김새론이 초등학교 당시 심한 따돌림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10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 절친특집에 배우 온주완과 이상엽, 김새론과 악동뮤지션 수현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김새론은 "고등학교 1학년까지 다니고 자퇴했다. 고등학교 친구들과는 지금도 관계 유지를 잘하고 있는데, 다른 걸 더 배워보고 싶어서 자퇴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초등학교를 다닐 당시 심한 따돌림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새론은 "'아저씨'가 워낙 유명했지 않냐"며 "전학을 갔는데 그 친구들은 나를 연예인으로 인식했나 보더라. 심하게 괴롭혔었다"고 말했습니다.

"집 가는 길 미끄럼틀에 욕이 적혀 있고, 신발은 매일 없어졌다. 생일파티 한다고 오라고 했는데 가면 아무도 없던 때도 있었다"고 털

어놨습니다.

이에 '아는형님' 멤버들은 "연기활동을 후회한 적은 없었나?"고 질문했습니다.

그러자 김새론은 "처음엔 진짜 힘들었다. 근데 연기하는 게 너무 좋았다" 며 "배우를 해야겠다고 생각이 든 게 영화를 개봉하고 극장에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데 그 희열이 엄청 컸다"고 말하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