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 술집서 시민 폭행 혐의로 입건

기사입력 2018-11-11 13:3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이 음주 상태로 시민을 폭행해 입건됐다.
1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 유 모(36)씨는 폭행·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유씨는 이날 새벽 서울 마포에 위치한 한 술집에서 같은 술집에 있던 시민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를 저지하기 위해 출동한 경찰관을 한 차례 때리고 욕설하며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리를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는 경찰 조사에서 "유씨가 북한에서 가져온 술을 같이 마시자며 합석을 권했고 이후 자리를 떠났더니 '왜 여기에 있냐'며 갑자기 때렸다"고 진술했다.
또 "뒷덜미를 잡고 몇 대 더 때리고 쓰러뜨린 다음 얼굴을 축구공 차듯이 10여 회 가격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유씨는 신원이 확실해 도주 우려가 없어 1차 조사 후 석방됐으며, 이후 추가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청와대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유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전망이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