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현대카드 "신기술 활용 개인화 마케팅 강화"

기사입력 2018-11-11 13:30


현대카드가 신기술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디지털 혁신의 실질적인 성과를 내년에 선보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1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지난 9일 열린 '제5회 금융기관 연구소 워크숍'에서 이같은 뜻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지금까지의 마케팅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단편적으로 진행하다 보니 적중률이 낮았다"며 "현대카드는 인공지능(AI)을 비롯한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용, 방대한 정보 분석을 기반으로 한 개인화 맞춤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이어 "지금까지는 디지털 인프라를 축적하는 시기였으나 내년부터는 실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신기술 접목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금융권도 마찬가지다. 제5회 금융기관 연구소 워크숍에는 한국은행 경제연구원과 한국금융연구소, 8개 은행연구소 등 국내 주요 민관 금융기관에 소속된 6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주제 발표 시간에는 현대카드 산하 현대금융연구소가 '디지털 플랫폼 경제 확산과 대응 과제'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자로 나선 노진호 소장은 플랫폼 비즈니스의 작동 원리와 디지털 경제의 영향력에 대해 중국과 유럽, 미

국의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북한의 경제 및 금융 변화와 한반도 신금융 방향'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 이후에는 북한의 경제 실상과 향후 한반도 정세 변화 방향에 따른 금융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패널들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