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징용` 강제성 피하려 `한반도출신 노동자` 공식 사용

기사입력 2018-11-11 13:30 l 최종수정 2018-11-11 13:58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명칭을 '구(舊) 조선반도(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일원화해 사용하기로 했다고 NHK가 11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주로 '징용공(徵用工)'이라고 표현해왔으나, 피해자들이 일제 강점기에 일본 측에 의해 강제로 동원됐다는 점을 숨기기 위한 의도로 명칭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NHK에 따르면 앞으로 일본 정부는 국회 답변이나 정부 자료 등에서도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일원화해 표현할 방침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대해 지난 1일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말한 바 있다.
또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도 지난 9일 "이번 (한국 대법원 판결의) 원고는 징용된 분들이 아니다. 모집에 응한 분이라고 정부는 이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일본 정부의 방침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거부하고 당시 위안부 강제 모집 등에 대해서도 부인하는 등 과거사 부인 행보의 하나로 판단된다.


우리나라 대법원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은 다른 분야로도 확산하는 모습이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지난 9일 TV아사히 출연이 취소됐다. 또 NHK, 후지TV 등도 이달과 다음달 방송되는 연말 특집 방송 등에서 BTS의 출연을 전면 백지화시켰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