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명 앓는 중년층, 후각 장애 위험 최대 2배↑

기사입력 2018-11-11 13:35


[출처 = 연합뉴스]
↑ [출처 = 연합뉴스]
외부의 청각 자극 없이 특정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이명을 앓고 있는 40대 이상의 성인이 이명의 정도에 따라 후각 장애를 갖게 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의료계에 따르면 최지호 순천향대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와 박도양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2년)에서 얻은 40세 이상 성인 1만2618명(평균연령 59.3세)의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놨다.
조사 대상 성인 중 주관적으로 이명을 느낀다는 23.3%의 후각장애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이명이 있는 40대 이상 성인의 후각장애 위험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1.3배 높았다. 이명의 심각도가 중간 단계인 사람은 후각장애 위험이 1.6배, 심한 경우에는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또 이명과 후각장애의 상관관계는 흡연·음주의 횟수가 적을 때 더 명확히 나타났다.
박도양 교수는 "이명과 후각장애는 중년과 노년 인구에서 비교적 높은 유병률을 나타내고 있는 흔한 질환"이렴 "두 질환 사이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었지만, 이번 연구는 두 질환 사이의 연관성을 밝혀낸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다.
최지호 교수는 "스트레스와 같은 정신건강 관련 요인, 여러 원인에 의한 염증 관련 요인 등 다양한 요인들이 두 질환 사이의 연관성에 관여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향후 두 질환 사이의 공통된 병태생리나 기전, 인과관계, 치료방법 등을 밝히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 중년 및 노년 인구에서 후각장애와 이명의 유병률 및 연관성(Prevalence and relationship of olfactory dysfunct

ion and tinnitus among middle- and old-aged population in Korea.)'이라는 제목으로 미국공공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과학기술인용색인확장판(SCIE)급 국제전문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최신판에 게재됐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