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안 양지포구 물고기 떼죽음…"오염물질 유입 가능성"

기사입력 2018-11-11 13:40 l 최종수정 2018-11-18 14:05


전북 부안군 계화도 양지포구에서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해 관계 기관이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늘(11일) 전북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양지포구에서 물고기가 수면 위로 떠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폐사한 물고기는 대부분 숭어이며 붕어, 메기 등 민물고기도 다수 죽

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곳 어민들은 그제(9일)부터 물고기를 물에서 건져내기 시작해 현재까지 약 200㎏을 수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물고기 폐사를 포함해 양지포구에서 같은 일이 올해 3차례 발생했습니다.

어민들은 하수종말처리장과 분뇨처리장에서 내려온 오염물질에 의해 물고기가 죽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