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법 "최저임금 계산 때 주휴수당 포함해야"

기사입력 2018-11-11 13:57 l 최종수정 2018-11-18 14:05


직원에게 최저임금보다 적은 시급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본인 사업가에게 무죄가 확정됐습니다.

검찰은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를 했지만, 1주일 동안 근무 일수를 다 채운 노동자에게 주는 '주휴수당'을 빼고 시급을 잘못 계산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국내 자동차부품제조업체 대표 G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G씨는 2015년 1∼12월 직원에게 최저임금 5천580원보다 적은 시급 5천543∼5천455원을 지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2심은 "주휴수당은 일주일간의 소정 근로를 모두 마친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것이어서 소정 근로에 대해 지급하는 것이라고 봐야 하므로 (최저

임금) 비교 대상 임금에 포함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어 "이에 따라 다시 계산한 직원들의 시급은 5천618~5천955원이기 때문에 최저임금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다"라며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대법원도 "1·2심 판결에 최저임금법이 정한 비교 대상 임금 산정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없다"며 무죄를 확정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