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원, 야산 환자구조하다 관절염 얻은 소방관에 "공무상 질병"

기사입력 2018-11-11 14:05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야산에서 환자 구조 업무를 하다가 관절염을 얻은 소방공무원에 대해 법원이 '공무상 질병'이 맞다고 판단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단독 하석찬 판사는 11일 소방공무원 김 모 씨가 "공무상 질병을 인정하고 공무상 요양 불승인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공무원연금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승소를 판결했다.
김씨는 지난해 4월 전남의 한 소방서에서 현장대응단원으로 근무 중 왼쪽 무릎에 관절염을 진단받았다. 그는 관절염이 약 1년 2개월 동안 현장구조 활동을 하며 반복해서 야산을 오르내렸던 것이 원인이라고 보고 연금공단에 공무상 요양 승인 신청을 낸 바 있다.
하지만 연금공단은 김씨가 15년 전 따로 무릎 수술을 받았던 것이 악화됐을 뿐이라고 보고, 현장구조 업무와는 무관한 일이라며 승인을 거절했다. 이에 김씨는 직접 소송을 냈다.
하 판사는 감정의가 김씨의 증상에 대해 "야산 구조활동이 관절염의 원인이었을 가능성이 크고, 연금공단 주장처럼 기존 수술이 악화됐다고 보더라도 진행 속도가 너무 빠르게 때문에 야산 구조활동이 악영향을 끼쳤을 수 있다"고 말한 소견을 근거로 공무상 질병으로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

는 "김씨가 수행한 업무는 공무상 요양 신청을 하기 전까지 점점 증가하는 추세였고, 그 과정에서 왼 무릎에 상당한 부담을 주는 산행 등을 하는 것이 불가피했다"며 "이로 인해 관절염이 자연적인 진행 속도보다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