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비원에 "해고하겠다" 말한 입주자대표…법원 "협박 유죄"

기사입력 2018-11-11 14:59 l 최종수정 2018-11-18 15:05


아파트 경비원에게 해고를 암시하는 발언을 해 재판에 넘겨진 입주자대표에게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입주자대표에게 해고 권한은 없지만, 지위를 이용해 피해자에게 불이익을 줄 수 있는 만큼 협박죄가 성립한다는 게 법원의 판단입니다.

청주의 한 아파트 입주자대표인 A(49)씨는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재건축을 반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A씨는 재건축조합 사무실을 출입하는 아파트 경비원 B씨가 못마땅했습니다.

B씨가 조합 측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의심한 A씨는 지난 1월 31일 오전 0시 10분쯤 후문 경비실에서 만난 B씨에게 "내가 당신 자른다. 죄 없어도 내가 죄짓게 해서 자를 거야"라고 호통을 쳤습니다.

이 발언이 문제 돼 A씨는 협박죄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는 법정에서 자신은 B씨를 해고할 권한이 없어 협박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류연중 부장판사는 오늘(11일) 협박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류 부장판사는 "피고인에게 해고 권한은 없더라도 피해자의 근무에 불이익을 줄 수 있는 지위에 있는 만큼 피해자에게 공포심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류 부장판사

는 또 "피고인이 피해자를 해고할 수 있다는 발언을 반복했고, 이로 인해 피해자는 자신이 해고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느꼈다고 진술하고 있어 협박죄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며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는 것으로도 보이지 않아 상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