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장엽 수양딸, 9억 원대 재산 반환소송

기사입력 2010-12-28 19:26 l 최종수정 2010-12-28 23:45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수양딸 김숙향 씨가 황 전 비서의 재산을 돌려달라며 소송을 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씨는 황 전 비서가 망명한 이후 그를 도와주던 엄 모 씨를 상대로 9억 원을 요구하는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김 씨는 "황 전 비서가 2001년 엄씨에게 9억 원을 전달했고 그 돈은 서울 강남구 일대 토지와 건물 매입에 쓰였다"며 "이는 황 전 비서가 남한 사정에 어둡고 신분상 제약 때문에 직접 부동산을 계약하기 적절치 않아 엄씨가 대신하도록 한 것인 만큼 매매대금이 반환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매일매일 팡팡! 대박 세일! 소셜커머스 '엠팡(mpang.mbn.co.kr)' 오픈
▶ 탁월한 선택! 놀라운 수익률! 신바람 나는 투자! MBN리치에서 직접 확인하세요..!!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