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금강산 새 사업자 선정' 정부 대책 고심

기사입력 2011-08-04 16:28 l 최종수정 2011-08-04 17:54

【 앵커멘트 】
북한이 미국 기업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에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금강산 관광 재개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는 뜻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이 한국계 미국 기업과 관광 재개를 위해 체결한 건 양해각서로 알려졌습니다.

양해각서는 법적 구속력이 없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움직임이 사실이라면 '금강산 특구법' 절차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가능합니다.

현대아산의 사업독점권을 취소하고 해외 사업자에게 관광사업을 개방하는 수순에 돌입한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아직 신중합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 사업자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한다"면서도 "대응할 가치가 있는지 파악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양해각서에 대해 미국의 승인 여부도 두고 봐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조병제 / 외교통상부 대변인
- "신청서를 미국 재무부에 제출하면 재무부에서는 사안에 따라서 개별적으로 심사한 다음에 승인 여부를 결정해 줍니다."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가하고 있고 남북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문제를 허용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정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고 정몽헌 전 회장의 8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북한의 양해각서 관련 사안은 "모르는 일"이라며, "관광 사업 재개를 위한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장경작 현대아산 사장 등 임직원 11명은 추모행사를 위해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금강산을 방문했습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