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뇌물 수수' 선재성 부장판사 무죄 선고

기사입력 2011-09-30 03:45 l 최종수정 2011-09-30 08:23

광주지법 형사2부는 절친한 고교 동창 변호사가 준 정보로 주식에 투자해 시세차익을 남긴 혐의 등으로 기소된 선재성 전 광주지법 수석부장판사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선 판사는 애초 부인이 강 모 변호사를 통해 회사에 투자한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 판사가 자신이 맡은 법정관리 기업의 법률 대리인으로 강 변호사를 추천해 변호사법을 위반한 혐의는 "기업 회생을 위한 조언이나 권고로 보인다"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판결문을 검토한 뒤 항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