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방위산업 수출 '쑥쑥'…사상 첫 30억 달러 목표

기사입력 2012-01-28 12:00 l 최종수정 2012-01-28 15:40

【 앵커멘트 】
지난해 세계 경제 위기에도 우리나라 방위산업이 역대 최고 수출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이스라엘이 조만간 우리 고등훈련기 T-50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우리 방산 수출이 올해 처음으로 30억 달러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예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말 인도네시아 해군과 잠수함 도입 사업 본계약을 체결한 대우조선해양.

209급 3척에 우리 돈으로 11억 달러를 계약해 방산 수출 단일 품목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또, 지난해 5월에는 인도네시아에 T-50 고등훈련기 4억 달러를 수출했습니다.

지난해에만 무려 24억 달러로 사상 최고의 방산수출 실적을 올린 것입니다.

2006년과 비교하면 무려 10배가, 2010년보다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특정 국가를 타깃으로 한 마케팅이 주효했다는 분석입니다.

▶ 인터뷰 : 김종대 / 디펜스21+ 편집장
- "(과거에는 소총류 등) 재래식 장비로 수출했다면, 이제 T-50을 필두로 체계가 종합된 장비 수출하는 단계로 단계가 전환되고 있습니다."

올해는 사상 최대 금액인 30억 달러를 목표로 세웠습니다.

잠수함 사업을 비롯해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 탄약사업 등에서도 수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노대래 / 방위사업청장
- "현재 추세대로 간다면 5년 내로 100억 불대에 진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내수 위주로 돼 있는 방산정책을 수출 위주로 바꾸면 수출규모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정부는 2014년까지는 50억 달러, 5년 이내 백억 달러의 방산 수출을 돌파한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예진입니다. [ opennews@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