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한미군 특전사령관 교체…북한 침투 '실언' 이유

기사입력 2012-06-05 00:39

최근 한미 특수부대가 북한에 낙하산으로 침투했다는 사실을 공개한 닐 톨리 주한 미 특전사령관이 보직에서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한미군 관계자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지난 1일 장성인사에서 아프가니스탄 국제평화유지군 북부지역 부사령관을 맡고 있는 에릭 웬트 준장을 신임 주한 미 특전사령관으로 임명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한 온라인 매체는 톨리 전 사령관이 지난달 플로리다에서 열린 특전사 회의에서 한미 특전사 요원들이 북한에 침투해 지하시

설을 정찰했다고 말한 사실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와 미 국방부는 처음엔 해당 기사가 '오보'라고 주장했지만, 며칠 후 톨리 사령관의 '실언'이라고 정정했습니다.
하지만 톨리 전 사령관의 발언록은 공개하지 않고 있어 북한 침투의 진위 여부는 계속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 정성기 / gallant@mbn.co.kr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