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피부처럼 느낀다…'인공 피부 센서' 개발

기사입력 2012-08-06 20:03 l 최종수정 2012-08-06 21:37

【 앵커멘트 】
사람 피부처럼 누르거나 당기는 느낌을 감지할 수 있는 얇은 센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이렇게 센서가 정교해지면 쉽게 인공 피부도 만들어낼 수 있다는군요.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이 로봇은 사람 같지만, 강철로 된 몸에 인공 피부를 씌워 만들었습니다.

인공 피부를 만들려면 실제 피부처럼 느끼는 얇은 센서가 개발돼야 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만든 이 센서는 얇으면서도 미세한 자극을 감지합니다.

센서를 가볍게 눌러도 압력이 모니터에 표시됩니다.

폴리우레탄으로 만들어진 이 센서에는 10억분의 1미터 크기의 섬모가 붙어 있어서 사람이 느끼는 압력의 100분의 1도 안 되는 압력까지 감지할 수 있습니다.

이런 초감도 센서는 인공 피부를 비롯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 스탠딩 : 이권열 / 기자
- "이렇게 피부에 센서를 부착하면 혈관의 미세한 압력 차이도 감지할 수 있기 때문에 혈압을 쉽게 잴 수 있습니다."

새로운 의료 기기나 터치패드를 만들 수 있는 원천 기술이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상용화에 먼저 다가선 건 우리 연구진입니다.

▶ 인터뷰 : 방창현 / 서울대 나노융합기술 연구실 박사
- "더 단순한 공정으로 압력뿐만 아니라 당기거나 비트는 (느낌을) 사람 피부와 유사하게 한 번에 검출할 수 있는 센서고, 좀 더 저렴하게 넓은 면적으로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번 연구는 유명 학술지인 네이처 머티리얼즈에 게재돼 세계적으로 그 성과를 인정받았습니다.

MBN뉴스 이권열입니다.<2kwon@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