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채널번호안내 신문구독
    • 프로그램
    • 다시보기
    • 특집
    • 이벤트

    주요메뉴

    최신뉴스

    • 이전
    • 다음
    투데이포커스

    투데이포커스 이전보기

    투데이포커스 다음보기

    사회
    [단독] '범죄 전쟁' 때문에 생긴 검찰청 '승진 전쟁'

    기사입력 2012-09-01 05:03최종수정 2012-09-01 11:31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이전배너보기

    다음배너보기

    【 앵커멘트 】
    과거 6공화국에 있었던 범죄와의 전쟁 때문에 요즘 검찰청 일반직 공무원은 승진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고 합니다.
    한상대 검찰총장이 인사 적체를 해소하기 위해 내걸었던 직급조정 방안도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현석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6공화국 시절, 정부는 민생치안을 확립하겠다며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이 여파로 지난 90년과 91년 8·9급 검찰직 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채용이 이뤄졌습니다.

    20여 년이 지난 지금 이 여파로 검찰직 직원들은 '승진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당시 8·9급으로 들어온 검찰직 직원을 중심으로 심각한 인사적체가 빚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일반 공무원이 9급에서 6급까지 오르는데 평균 14년이 걸리지만, 검찰직은 무려 20.8년이나 걸립니다.

    검찰직 공무원 사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이런 인사적체를 풀겠다고 장담했던 한상대 검찰총장의 계획도 최근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8·9급 검찰직 2000명을 3년에 걸쳐 7급으로 조정하는 대검찰청의 안을 반려했습니다.

    대신 1/20 규모인 100명의 직급조정 만을 승인하고 이 방안을 기획재정부로 넘겼습니다.

    대검찰청은 그동안 인사적체 뿐만 아니라, 타 사정기관과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7급 전환계획을 준비해왔습니다.

    국정원이나 감사원 등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의 직급이 7급부터 시작하는 만큼, 이와 균형을 맞추겠다는 겁니다.

    실제로 한 총장은 올해 초 3급 직급상향에 성공한 것을 예로 들며, 8·9급 직급조정도 가능하다고 강조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직의 한 관계자는 검찰직 대부분이 이번 계획이 무산될 줄 모르고 있다면서 실망감이 상당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스탠딩 : 강현석 / 기자
    - "검찰은 직급상향의 길을 텄다는 점에서 나름 의미도 있다고 보고 있지만, 당분간은 더 이상의 직급상향 조정 시도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뉴스 강현석입니다."

    기사 공유하기
    • 미투데이
    • 네이버
    • 구글

    화제의 키워드

    스타

    핫뉴스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AD

    Click! MBN 인기영상

    TV INSIDE더보기

    AD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이슈공감

      오늘의 인기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