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조선 후기 불교·유교 교류 흔적 책 발견

기사입력 2012-11-19 16:05

조선 후기 불교와 유교 지식인의 교류를 엿볼 수 있는 책이 잇따라 발간됐습니다.
동국대는 한국불교전서 역주사업의 일환으로 조선 후기 화악 지탁

스님의 '삼봉집'과 침굉 현변 스님의 '침굉집'을 최근 발간했다고 밝혔습니다.
삼봉집은 100여 명의 제자를 둔 화악 지탁 스님의 시문집으로, 19세기 초반 유자들과 교류가 긴밀해진 불교계의 모습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문집입니다.
침굉집의 경우 불교계 밖의 지방 유생이나 지역을 관장하는 관원 등과 교유하면서 남긴 증정시와 송별시 등이 담겼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