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재인 후보 부인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기사입력 2012-11-29 06:04 l 최종수정 2012-11-29 14:07

【 앵커멘트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부인 김정숙 씨가 부동산 매입 시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문 후보가 당시 참여정부 핵심 관계자였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명준 기자입니다.


【 기자 】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부인 김정숙 씨가 2004년 5월 실거래가 2억 9천800만 원인 맨션을 매입하면서 시가표준액인 1억 6천만 원으로 낮춰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맨션 매입 시점은 문 후보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석관에 임명된 직후입니다.

김 씨는 3년 뒤인 2008년 이 맨션을 4억 2천만 원에 팔았습니다.

다운계약서란 부동산 거래 시 양도소득세를 줄이기 위해 실제 거래가격보다 낮은 가격을 계약서에 적는 방식을 말합니다.

집을 판 사람은 계약서상 양도차익이 줄어 양도세 부담이 낮아지고, 집을 산 사람은 취득·등록세가 줄어듭니다.

이에 대해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브리핑을 갖고 "등기 업무를 대행한 법무사 사무소에서 시가표준액인 1억 6천만 원으로 신고했지만 문 후보는 당시 공직자 재산등록 기준인 '실거래가'로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우 단장은 다만 "법 위반은 아니라 할지라도 법무사 등기절차까지 꼼꼼히 챙겨보지 못한 점에 대해서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지방세법상 취득·등록세는 신고가격 기준으로 매기기 때문에 김 씨가 세금을 탈루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MBN뉴스 김명준입니다.

영상편집 : 윤진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