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부 인사를 경호실장으로"…그 이유는

기사입력 2013-02-01 06:04 l 최종수정 2013-02-01 10:16

【 앵커멘트 】
최근 장관급이 된 경호실은 그간 '원활한 부처 협조'를 내세우며, 꾸준히 격상 노력을 펼쳐왔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앞서경호실 직원들은 '내부 인사의 실장 임명'을 더 절실하게 원하고 있었습니다.
그 이유를 갈태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호원 2명을 포함해 우리 측 인사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1983년 미얀마 아웅산 묘역 테러 사건.

차지철 경호실장 등 경호원 4명과 함께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당한 1979년 10·26 사건.

그리고 1974년 육영수 여사 서거.

한국 현대사를 뒤흔들었던 세 사건에서 모두 살아남은 사람은 박상범 전 경호실장.

불사조라 불렸던 그는 결국 1993년, 경호실장이 됐습니다.

하지만, 50년 경호실에서 내부 인사가 경호 수장이 된 건 그와 2007년 염상국 전 경호처장이 전부입니다.

15명 중 11명이 군 출신, 그나마 경호 업무와 가까운 경찰 출신도 2명에 불과했습니다.

이처럼 외부 인사가 오면서 경호실은 경호 실패와 사저 파문 등 수많은 풍파에 시달렸습니다.

경호 본연의 업무보단 엉뚱한 곳에 신경을 더 썼기 때문입니다.

경호처가 경호실 격상 외에도 내부 인사의 실장 임명을 희망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 인터뷰 : 김두현 / 한체대 교수(옛 대통령 경호실 근무)
- "(역대 경호실장은) 대통령 경호실 출신의 전문가는 2명에 불과합니다. 대통령 경호실 출신의 전문가 출신으로 경호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 들고…."

권력보단 사선을 넘는 경호를 더 잘 아는 사람, 승격된 경호실이 가장 원하는 인물입니다.

MBN뉴스 갈태웅입니다. [ tukal@mk.co.kr ]
영상취재 : 김영호·김준모 기자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