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채널번호안내 신문구독
    • 프로그램
    • 다시보기
    • 특집
    • 이벤트

    주요메뉴

    최신뉴스

    • 이전
    • 다음
    뉴스스탠드 배너

    > 뉴스 > 연예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연예 '알몸말춤' 라리사, 기절하더니 끝내…충격!

    기사입력 2013-02-10 09:44최종수정 2013-02-10 15:58

    배우 라리사가 링거투혼을 보여줬습니다.

    연극 ‘교수와 여제자3’의 주연배우인 라리사는 지난 8일 피로누적으로 쓰러져 병원을 찾았습니다. ‘교수와 여제자3’ 첫 회 공연을 10여분 앞둔 상황, 대기실에서 기절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라리사는 방송과 모델 활동, 공연 스케줄을 소화하며 누적된 피로를 정신력으로 버텨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엔 대선 투표율 독려 공약으로 내놓은 ‘투표율 75% 달성 시 전라 말춤’을 지켜 시선을 집중시켰습니다.

    라리사의 주치의는 “조금만 늦었어도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을지 모른다”며 “연기투혼도 좋지만 몸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우선이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주치의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라리사는 연극무대에 바로 복귀했습니다. ‘교수와 여제자3’ 연출을 맡은 강철웅 감독은 “라리사는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도 남은 공연과 스텝, 동료 배우들 걱정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건강이 최고인데 힘내세요”, “라리사 대단하다”, “쾌유를 바랍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라리사는 지난 대선 당시 ‘투표율 75% 넘으면 전라로 말춤을 출 것’이란 약속을 하고 실제로 이행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박지은 인턴기자(mbnreporter01@mbn.co.kr)

    [사진= 예술집단 참]

    기사 공유하기
    • 미투데이
    • 네이버
    • 구글

    화제의 키워드

    실시간핫포토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오늘의 화제뉴스

    click! mbn 인기영상

    MBN 플러스

    최신

    드라마

    보도

    교양

    예능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정치

    경제

    사회

    국제

    • 금주의 MBN 랭킹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POLL

    MBN In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