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간인에 수갑채운 미군 일부 출국

기사입력 2013-03-09 05:32최종수정 2013-03-09 10:49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이전배너보기

다음배너보기

민간인에 수갑을 채워 검찰 수사를 받던 미군 가운데 일부가 우리나라를 떠난 것으로 확인돼 부실 수사 논란이 일 전망입니다.
수원지검 평택지청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에서 민간인 3명에게 수갑을 채운 미군 헌병 7명 가운데 일부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한국을 떠났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말 미군으로부터 언제든 요구할 경우 출석에 응하겠다는 확인서와 보증서를 받은 뒤 이들의 출국에 동의했습니다.
미군 헌병 7명은 지난해 7월, 평택 미군 기지 주변에서 주차 차량 이동 문제로 승강이를 벌이다 시민 3명에게 수갑을 채웠습니다.

기사 공유하기
  • 네이버
  • 구글
  • 밴드

화제의 키워드

스타

핫뉴스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AD

Click! MBN 인기영상

TV INSIDE더보기

AD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이슈공감

    오늘의 인기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