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조용필 "싸이가 너무 자랑스럽다"

기사입력 2013-04-23 22:58 l 최종수정 2013-04-23 23:01

"우리 음악과 가수가 세계적으로 선다는 것이 정말 너무나 자랑스러워요. 싸이가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10년 만에 돌아온 '가왕' 조용필(63)은 23일 오후 19집 '헬로' 수록곡으로 '월드스타' 싸이를 밀어내고 모든 온라인 음원차트의 1위를 석권했다. 그러나 이 소식을 전해 들은 그는 "싸이는?"이라고 물으며 까마득한 '후배'를 챙겼다.

이날 오후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뮤즈라이브홀에서 열린 19집 발매 기자회견에서 조용필은 "싸이는 우리들의 자랑"이라고 치켜세웠다.

"'이건 너무 엄청나다. 세상에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 다 생기는구나' 하고 (19집을) 녹음하면서 많이 이야기했습니다."
조용필은 "'왜 싸이하고 붙었냐'고 누가 그러더라"며 "나는 그 생각을 못했다. 국제적이고 세계적인 최고(싸이)와 1·2위를 하게 돼 너무 기뻤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회를 본 방송인 김제동은 "후배 가수들은 트위터에 '존경한다' '자랑스럽다'는 말들을 했는데, 정작 (조용필이) 음원에서 다 죽였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조용필은 이에 "음악이라는 것은 누굴 죽이고 살리는 게 아니므로 나는 '반짝'하다가 내려올 것"이라며 "염려를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재치있게 맞받아쳤다.

이날 오후 8시 열리는 19집 쇼케이스에서는 자우림·박정현·국카스텐 등 쟁쟁한 후배 가수 5팀과 타이틀곡 '헬로'에 랩을 피처링한 버벌진트가 무대에 올라 '가왕'의 귀환을 함께 축하한다.

"많은 후배가 격려와 칭찬도 해 주고, 선배 대우를 이번에 너무 많이 해 준 것 같아요. 후배들에게 너무나 고맙습니다."
그는 "10년 만이라 나도 조금 어리벙벙하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내가 '바운스' 할까 봐 조금 자제하고 있다. 내가

흥분하면 안 되기 때문에 내 위치를 지켜가며 하겠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히며 기자 회견을 마무리했다.

"그룹을 하는 사람들은 다 유투(U2)나 롤링스톤즈처럼 되고 싶어 하죠. 하지만 그들은 영어권이라서 가능한 겁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우리 후배들이 그렇게 되지 않겠어요? 싸이를 보면 분명히 나올 것 같습니다. 조짐이 좋아요."
[연합뉴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