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불탄 손호영 편지…'유서'아닌 '연서'일지도

기사입력 2013-05-24 16:19 l 최종수정 2013-05-24 16:44

가수 손호영이 차 안에서 자살을 기도하기 전 쓴 것으로 추정되는 편지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됐습니다.

24일 한 매체는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에 인근에서 불에 타다 남은 편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타 버린 종잇조각 2장에 적힌 글씨는 언론에 공개된 손호영의 필체와 비슷해 친필로 작성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편지 내용은 ‘어제 일로 생각을 참’, ‘…에게 …생긴 걸까’, ‘…챙길까’, ‘

가 변해간다는 건’, ‘랬다고 해도 나라면’, ‘화도 낼거고’ 등의 문구가 적혀있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경찰은 타버린 편지가 손호영의 유서가 아닌 숨진 여자 친구에게 보내는 연서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손호영은 현재 서울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습니다.


[사진=스타투데이]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