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정원 국조 '사퇴 공방'…10명만 대화록 열람

기사입력 2013-07-09 20:01 l 최종수정 2013-07-09 21:51

【 앵커멘트 】
여야가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의 자격을 놓고 사퇴 공방을 벌였습니다.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열람은 여야 5명씩 10명만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박호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 국정조사에 참여한 새누리당 정문헌·이철우 의원이 오늘 특위 위원직을 전격 사퇴했습니다.

▶ 인터뷰 : 이철우 / 새누리당 국회의원
- "민주당이 저희에게 전직 국정원 출신이라는 이유로, 또 NLL 의혹제기 당사자라는 이유로 제척사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면서 정치공세의 장으로 악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 여직원 인권유린 현장에 있었던 민주당 김현·진선미 의원도 위원직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물귀신 작전이라며 반대했습니다.

▶ 인터뷰 : 정청래 / 민주당 국회의원
- "도둑이 조사를 앞두고 조사를 회피할 목적으로 경찰에게 당신도 그만두라고 얘기하는 격입니다."

여야가 특위 위원 구성부터 삐걱거리며 조사 범위와 증인 채택을 놓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해 내일 예정된 조사 세부계획서 채택도 불투명합니다.

한편, 여야는 국회 운영위 소속 여야 의원 5명씩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열람한 뒤 전체회의에 보고하는 형식으로 공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열람한 내용을 공개하면 처벌을 받게 돼 있어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해 국회 상임위에서 최소한의 범위로 공개하겠다는 겁니다.

▶ 스탠딩 : 박호근 / 기자
-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가 속도를 내는 반면 국정원 국정조사는 자꾸 제동이 걸리면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시간을 허비하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영상취재:박상곤·변성중 기자
영상편집:윤 진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