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집트 '분노의 금요일'…사망자 속출

기사입력 2013-08-17 20:00 l 최종수정 2013-08-17 21:41

【 앵커멘트 】
이집트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혼돈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어제는 '분노의 금요일 시위'로 곳곳에서 충돌이 벌어져 백 명 안팎의 사망자가 속출했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이집트 카이로 거리 곳곳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시위가 격렬했던 카이로 라바 광장과 카이로대학 앞 나흐다 광장은 전쟁터를 방불케 합니다.

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 지지파들이 군부의 시위대 무력 진압에 항의하기 위해 '분노의 금요일' 시위를 전국에서 벌였습니다.

무르시를 지지하는 시위대와 군경의 충돌로 어제 하루에만 이집트 전역에서 사망자가 속출했습니다.

아랍권 위성 방송 알 자지라는 최소 95명이, 일본 교도통신은 110명 이상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집트 군부가 헬리콥터에서 시위대에게 총기를 난사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민간인 무차별 학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카이로 시민
- "수많은 저격수가 여기저기 배치됐고, 광장뿐 아니라 건물 안에 있는 사람들까지 쏘기 시작했어요."

이번 유혈 사태로 이집트 정부가 집계한 사망자만 최소 638명, 부상자는 4,200명이 넘는 가운데, 시위대의 주축인 무슬림형제단은 2,600명 이상이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최악의 참사가 벌어졌지만, 과도 정부에 저항하며 무르시 전 대통령의 복귀를 주장하는 무슬림형제단의 시위는 더 과격해지고 있습니다.

이집트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우리 정부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카이로에 있는 국내 기업들의 사무실 폐쇄 조치를 내렸고, 1천여 교민 피해를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상범입니다. [ boomsang@naver.com ]
영상편집 : 하재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