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K팝스타3` 알멩, 이렇게 잘해도 되나? 심사위원 `극찬`

기사입력 2013-12-15 19:52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이전배너보기

다음배너보기

'K팝스타3'의 혼성 듀오 참가자 알멩(최린, 이해용)이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알멩은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본선 2라운드에서 심사위원 박진영의 '니가 사는 그집'을 불렀다.
이해용과 최린은 원곡에 재치 넘치는 가사와 랩으로 심사위원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첫사랑을 못 잊는 남자의 불편함 마음의 노래를 여자의 입장에서 재해석했다.
특히 "네가 사는 그집을 지켜본다"는 이해용의 말에 최린은 "내가 사는 이 집이 왜 네 집이어야 하느냐. 내가 타는 그 차? 네 월급으론 살 수도 없다"는 가사로 웃음을 전했다.
양현석과 박진영, 유희열은 알멩의 무대에 만족해 극찬했다. 박진영도 최린의 고음이 불안함을 지적했지만 "자신감 있게 부르는 배짱이 정말 보기 좋다. 다음 라운드에서 이 정도로 우릴 놀라게 해준다면 탑 10 후보로 손색없다"고 칭찬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1/2

TV INSIDE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오늘의 인기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