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공기업] 공정위, 공기업-자회사 부당행위 조사

기사입력 2014-01-12 20:00 l 최종수정 2014-01-12 21:05

【 앵커멘트 】
이뿐만이 아닙니다.
정부는 또 공공기관이나 공기업 퇴직자들이 주로 근무하는 자회사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를 예고했습니다.
전방위 압박인 셈인데 정수정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는 공기업이 자회사에 부당지원을 했거나 독점적 지위를 남용했는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점은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적했던 사항입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대통령 (지난 6일)
- "공기업 자체의 방만·편법 경영도 심각한 문제입니다. 자회사를 세워 자기 식구를 챙기는 잘못된 관행들을 이제 바로잡아야 합니다."

실제로 한국가스공사가 자회사인 한국가스기술공사와 6천억 원 규모의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등 자회사 밀어주기가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와 함께 공기업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부당한 횡포를 부렸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에는 한전과 16개 공기업이 공사대금을 주지 않거나 불리한 거래조건을 설정했다가 시정명령을 받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
- "공기업들의 불공정거래나 행위에 대해서 엄중하게 시장을 들여다볼 계획이고요. 위법행위가 발생했다면 엄중제재할 계획이라는 기본적인 방침…."

공기업 퇴직자의 숨은 철밥통으로 알려진 공기업 자회사에도 개혁의 바람이 불어올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정수정입니다.

영상편집 : 국차주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