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채널번호안내 신문구독
    • 프로그램
    • 다시보기
    • 특집
    • 이벤트

    주요메뉴

    최신뉴스

    • 이전
    • 다음
    투데이포커스

    투데이포커스 이전보기

    투데이포커스 다음보기

    스포츠
    [소치올림픽] 소트니코바, 러 심판과 얼싸안은 장면 ‘포착’

    기사입력 2014-02-22 10:30최종수정 2014-02-22 15:38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이전배너보기

    다음배너보기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가 ‘편파판정’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 논란에 불을 지피는 사진이 공개됐다.
    소트니코바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연아는 21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9.69점 예술점수(PCS) 74.50점을 받아 합계 144.19점을 받았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가 ‘편파판정’으로 금메달 획득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심판진이었던 알라 셰코프세바와 얼싸안은 장면이 포착됐다. 사진=SBS 방송캡처
    ↑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가 ‘편파판정’으로 금메달 획득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심판진이었던 알라 셰코프세바와 얼싸안은 장면이 포착됐다. 사진=SBS 방송캡처
    전날 74.92점을 받은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더하면 김연아는 총점 219.11으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24.59점)의 점수를 넘지 못했다.
    이후 미국의 뉴욕타임스 등을 비롯해 각국 다수의 외신들은 소트니코바에게 일방적으로 높은 가산점을 준 채점표를 근거로 편파 판정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이어 국내 한 방송사 화면에는 심판이었던 알라 셰코프세바와 소트니코바가 얼싸안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가중시켰다. 이날 프리스케이팅 심판

    9명 중에는 ‘1998 나가노 동계올림픽’ 당시 판정 조작혐의로 심판 자격정지를 받았던 유리 발코프(우크라이나) 심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알라 셰코프세바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회장인 발렌틴 피세프의 부인으로 부적절한 심판진 구성이었다며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 mksports@maekyung.com]


    연관기사

    기사 공유하기
    • 네이버
    • 구글
    • 밴드

    화제의 키워드

    스타

    핫뉴스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AD

    Click! MBN 인기영상

    TV INSIDE더보기

    AD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이슈공감

      오늘의 인기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