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쇼트트랙 판커신 나쁜 손 해명, "중심을 잃었을 뿐"…중국도 비난 봇물!

기사입력 2014-02-22 18:21

사진=MK스포츠
↑ 사진=MK스포츠


쇼트트랙 판커신 나쁜 손

여자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와 심석희 선수가 쇼트트랙 여자 1000m에서 나란히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22일 소치 아들레르 아레나 스케이팅 센터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000m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지난 18일 여자 3000m 계주에 이어 4일 만에 금메달을 추가했으며, 개인 두 번째 금메달이었습니다.

그런데 결승선 통과 당시 중국선수 판커신의 비매너 '터치'가 포착됐습니다. 마지막 한바퀴에서 심석희를 제치고 박승희의 뒤를 바짝 따라 붙은 중국의 판커신은 피니시 라인을 앞에두고 박승희를 잡아보기 위해 발악한 것입니다.

경기가 끝난 뒤 판커신은 중국 공영방송 CCTV와 가진 인터뷰에서 "당시 중심을 잃었다. 코너를 돌면서 몸이 아래쪽으로 쏠리는 상황에서 스퍼트를 하게 된 상황인데, 모두 힘이 떨어질 시점이라 신체 접촉이 생긴 것 같다"고 변명했습니다

.

이어 "올림픽에서는 무슨 일이든 발생할 수 있다. 최후까지도 포기하지 않으려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쇼트트랙 판커신 나쁜 손 해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쇼트트랙 판커신 나쁜 손 해명, 참 어이가 없다” “쇼트트랙 판커신 나쁜 손, 해명을 해도 그럴싸하게 해야지!” “쇼트트랙 판커신 나쁜 손, 해명이 너무나 터무니 없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