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양공업, '전라도 출신 배제고용' 논란…공식 입장 밝혀

기사입력 2014-12-08 08:30

남양공업, '전라도 출신 배제고용' 논란…공식 입장 밝혀

 '남양공업' / 사진= 남양공업 홈페이지
↑ '남양공업' / 사진= 남양공업 홈페이지
'남양공업'

전라도출신 배제 논란에 휩싸인 남양공업 측이 이와 관력 공식입장을 밝혔습니다.

6일 남양공업 측은 언론을 통해 "회사에 재직 중인 전라도 출신 직원의 비율이 9%라는 내용의 증명서류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며 "논란이 된 채용 공고는 채용 대행업체 신입직원의 실수로 빚어진 것이다. 회사의 지역 차별은 없으며, 회사로서도 당혹스러운 상황이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3일 채용 공고 사이트에 올라온 남양공업의 채용 공고문에는 전라도 지역 출신은 지원할 수 없다는 문구가 적혀있어 논란이 됐습니다.

채용 공고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빠르게 확산됐고, 결국 남양공업은 이날 오후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습니다.

당시 남양공업 관계자는 채용 공고와 관

련해 "채용 과정을 대행하는 업체의 신입사원이 실수로 그런 문구를 넣은 것 같다"면서 "정확한 경위를 알기 위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는 이어 "회사 사규에도 특정 지역 출신을 채용에서 배제하는 일은 없다"며 "전체 임직원 중 전라도 출신의 비중은 10% 이상 차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남양공업' '남양공업' '남양공업'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