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북 열차' 반세기 만에 휴전선 넘었다

기사입력 2007-05-17 16:00 l 최종수정 2007-05-17 17:16

남과 북을 가로막고 있던 분단의 벽이 오늘(17일) 드디어 허물어 졌습니다.
남북의 열차가 경의선과 동해선을 달려 반세기 만에 휴전선을 넘었습니다.
감격과 설레임이 가득한 역사의 현장을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펙트>
열차 출발 모습

통일의 염원을 담은 열차가 힘찬 기적 소리와 함께 북으로 출발합니다.

분단으로 철로가 끊긴지 56년 만에 일입니다.

경의선 열차는 오전 11시 35분 문산을 출발해 도라산과 판문역을 지나 개성으로 향했습니다.

같은 시간 북쪽 금강산에서는 동해선 열차가 남으로 출발했습니다.

비록 오늘(17일) 하루, 27km의 단거리지만 분단의 시간을 잠시 멈췄다는 흥분은 남과 북이 같았습니다.

인터뷰 : 이재정 / 통일부장관
-"열차 시험운행은 냉전과 분단의 장벽 넘어 평화 통일 시대를 여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인터뷰 : 권호웅 / 북한 내각참사
-"저 열차는 민족의 염원과 지향을 그대로 안고 단합과 통일의 이정표를 향해 힘차게 달릴 것이다."

동족 상잔의 비극이 그대로 살아 있는 군사분계선을 넘은 남북의 열차는 한반도의 허리에서 오르내렸습니다.

열차에는 우리 측에서 100명, 북측에서 50명 등 모두 150명씩이 탑승해 역사의 현장을 함께 했습니다.

한성원 / 기자
-"분단 반세기의 한을 담은 철마에는 통일을 바라는 남북의 염원이 가득 실렸습니다. 남북열차가 한반도 전체를 아우르는 경제 협력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