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늘 한나라당 검증 청문회

기사입력 2007-07-19 05:00 l 최종수정 2007-07-19 07:57


한나라당 검증청문회가 오늘(19일) 서울 효창동 백범 기념관에서 실시됩니다.
이명박 박근혜 양측의 신경전이 치열한 가운데 검증 청문회는 한달여 남은 경선 판도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풀어야 할 각종 의혹과 검증 포인트를 최중락 기자가 짚어드립니다.


이명박 전 시장이 해소해야할 의혹은 과연 전국 40 여곳이 넘는 친인척 부동산의 실소유주가 누구냐 여부입니다.

특히, 서청원 고문이 이 전 시장의 땅이라는 얘기를 직접 들었다는 도곡동 땅과 양재동 빌딩, 충북 옥천 땅 등의 매매거래가 검증 대상입니다.

이 전 시장 큰 형과 처남 소유의 다스 계열사인 홍은프레이닝이 주상복합건물 분양 이후 뉴타운으로 지정되면서 막대한 이익을 남긴 의혹도 풀어야할 숙제입니다.

180 여억원의 회사 자금을 빼돌려 미국으로 도피한 김경준씨와 이 전 시장이 주가조작에 연루됐는지도 초미의 관심사 입니다.

박근혜 전 대표와 관련된 의혹 대부분은 고 최태민 목사와 연관돼 있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최 목사의 사기와 횡령을 담은 내사보고서와 최 목사 일가의 재산형성에 대한 박 전 대표와의 연관여부가 핵심입니다.

박 전 대표가 정수장학회 재임시절 상근하지도 않으면서 받은 연봉에 대한 업무상 횡령부분과 탈세의혹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80년대 박 전 대표가 영남대 이사장과 이사로 재직할 당시 부정입학등 학내 비리를 자행했고 재단소유 부동산을 헐값에 매각했다는 전횡의혹도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검증 청문회 시작전 부터 회의론과 함께 무용론 까지 제기됐습니다.

인터뷰 : 안강민 / 한나라당 검증위원장
-"검증위원회 자체의 존재의의마저 상실된 것이 아닌가 회의를 느낀다. 각종 의혹 사항을 규명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에 한계를 느꼈다"-

최중락 기자
-" 청문회가 의혹 해소 보다는 해명의 장으로 전락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평가는 국민의 몫으로 남게 될 전망입니다.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