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소장 3/4 잘라야 보험금 지급?…애매한 약관에 계약자 '피멍'

기사입력 2015-09-09 20:02 l 최종수정 2015-09-09 20:42

【 앵커멘트 】
사고나 수술로 장해를 입어도 보험사는 쉽게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애초 금융당국이 정한 말그대로 '황당한' 표준약관부터 문제가 많았습니다.
최인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지난해 장 조직이 괴사해 두 차례 소장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은 50대 김 모 씨.

6개월간 입원으로 다니던 직장은 그만둬야 했고, 소장이 5m에서 1m로 줄어 음식을 바로 배설하다 보니 몸무게는 20kg나 줄었습니다.

그나마 보험사에서는 약관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보험금 지급을 거절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보험금 피해자
- "너희가 그러다 말겠지. 이런 식 같습니다. 배신감이죠. 믿었던 사람한테 발등 찍히는 격이죠. 불쾌하고 괘씸하죠."

전체 소장 가운데 잘린 장의 길이가 3/4이 안돼 보험금을 지급할 수 없다는 게 보험사의 주장입니다.

▶ 인터뷰(☎) : 해당 보험사 관계자
- "약관 규정엔 (소장을) 3/4을 절제해야 하는데 3/4이 절제가 안 됐거든요."

수술을 한 의사는 소장의 3/4 이상을 잘랐다는 소견서를 제출했지만, 급한 수술 직후 괴사한 장의 길이를 정확하게 재지 못한 게 잘못이었습니다.

▶ 스탠딩 : 최인제 / 기자
- "금융감독원이 제정한 보험 표준약관입니다. 유독 장해와 관련해 3/4이나 1/2처럼 분수로 표현된 부분이 많은데요. 원래 정상이었을 때의 장기 길이를 모른다면 이번 사건처럼 언제든 분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이학영 /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 "(장기의) 길이로서가 아니고 기능장애, 건강상태로서 기준을 새로 바꾸지 않으면 끊임없이 분쟁이 발생할 수밖에 없어서…."

무엇보다 애매한 부분에 대해선 보험 계약자에게 유리하도록 약관을 해석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MBN뉴스 최인제입니다. [ copus@naver.com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