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짜 친박…여당 내 '진박'은 누구?

기사입력 2015-11-11 19:41 l 최종수정 2015-11-11 20:08

【 앵커멘트 】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를 빗댄 친박이란 표현 아시죠.
새누리당에서는 비박, 탈박, 복박에 이어 이제는 '진박'이란 단어까지 등장했습니다.
'진박'이 무슨 뜻을 담고 있는지 이동석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 기자 】
최근 여당 내 '진박'이란 신조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이 언급한 '진실한 사람'을 가리키는 것으로,

▶ SYNC : 박근혜 / 대통령 (어제)
: "국민을 위해서 진실한 사람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친박계 의원들 중 '진짜 친박'과 '가짜 친박'을 가려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청와대와 '진박'이 힘을 합쳐, 하반기 대통령의 국정동력 확보와 임기 말 레임덕을 미리 차단하겠다는 겁니다.

대표적 '진박' 의원으론 당에서는 친박계 좌장 서청원 최고위원을 비롯해 이정현 최고위원, 윤상현, 김재원 전 정무특보, 정부쪽에서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등이 꼽힙니다.

'진박'이란 신조어가 등장하고, 대구·경북 지역 등에 새로운 인물이 전략 추천되면서 그동안 스스로 친박이라고 주장해온 의원들이 뜨끔해 하는 모습입니다.

▶ 스탠딩 : 이동석 / 기자
- "진짜 친박이냐 가짜 친박이냐. 지금 여의도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진실된 사람을 찾아내는 작업이 한창 진행 중입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