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동영, 문재인과 만났다…文 복당 요청했을 듯 '정치재개하나?'

기사입력 2015-12-18 20:23

정동영, 문재인과 만났다…文 복당 요청했을 듯 '정치재개하나?'

정동영/사진=연합뉴스
↑ 정동영/사진=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8일 4·29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 패배 후 고향인 전북 순창에서 칩거해온 정동영 전 의원과 전격 회동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직능대표자회의 발족식에 참석한 뒤 오후 3시가 조금 넘은 시각 정 전 의원을 만나기 위해 순창으로 향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문 대표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문 대표는 이날 오후 7시30분께 정 전 의장의 순창 자택에 도착해 함께 막걸리를 나누며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야권이 분열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달라"며 복당을 요청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천정배 신당에 더해 안 의원의 제3지대행까지 현실화된 상황에서 정 전 의원이 이러한 흐름에 합류할 경우 텃밭내 균열이 가속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앞서 문 대표는 총선에서의 여야 일대일 구도 구축을 위한 야권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해왔으며 천정배 의원과 정 전 의원 등에 대해 "당연히 함께 할 대상"이라며 "언제든 만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습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6월부터 순창에서 씨감자를 캐며 칩거해왔으나 지난 14일 자신이 있는 고문으로 있는 연구소 '대륙으로 가는 길' 송년회에 참석해 "정권교체를 위해 필요하다면 저도 힘을 보탤 생각"이라며 정치재개를 시사한 바 있어 이번 만남이 눈길을 끕니다.

야권 안팎에서는 정 전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정치적 고향'인 전주 덕진에서 출마할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

으며, 이와 관련해 천 의원과 정 전 의원을 전남북의 양대 축으로 신당이 추진될 것이라는 '천-정 연대설'이 끊임없이 제기됐습니다.

여기에 안 의원이 정치세력화 과정에서 천정배 신당과 어떤 식으로든 협력할 것으로 점쳐지면서 호남 내 원심력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