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문재인 대표 지역구 사무실서 흉기 인질극…1시간만에 종료

기사입력 2015-12-30 13:29 l 최종수정 2015-12-30 18:16

사진= MBN
↑ 사진= MBN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5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입해 인질극을 벌이다가 1시간여 만에 검거됐습니다.

30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0분께 부산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문 대표 사무실에 정모(55)씨가 흉기와 시너를 들고 찾아왔습니다.

정씨는 문이 닫힌 사무실 현관문 앞에서 기다리다가 문 대표의 특보 최모(53)씨가 곧 출근을 하자 준비해온 흉기로 뒷머리를 내리치고 사무실로 침입했습니다.

정씨는 최씨의 손목을 청테이프로 결박한 뒤 준비해온 4ℓ의 시너를 바닥에 뿌렸습니다. 또 소화기와 의자를 창문 밖으로 집어던져 유리창을 깨면서 주위의 이목을 끌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소동을 목격한 인근 상인과 출근을 하던 문 대표 사무실 여직원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3층 건물 2층에 있는 문 대표 사무실 바로 아래에서 전기 상사를 운영하는 이모(48)씨는 "낯선 사람이 아침 8시 50분쯤 찾아와 문 대표 사무실 여는 시간을 묻기에 9시께 연다고 알려줬는데, 몇 분 후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나서 112에 신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정씨는 경찰이 출동하자 "기자를 불러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정씨는 깨진 창문 사이로 '문현동 금괴사건 도굴범 문재인을 즉각 구속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기도 했습니다.

이 현수막은 참여정부 시절 정씨의 형인 다큐멘터리 작가가 부산 문현동에 금괴가 많은 일제의 지하 어뢰공장을 발견했는데, 정부가 어뢰공장의 진실을 숨겨 큰 피해를 봤기 때문에 참여정부 2인자인 문 대표가 책임져야 한다는 정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질극을 벌이던 이 남성은 오전 10시 16분께 스스로 인질극을 끝내고 건물 밖으로 나와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건물 뒷편에 창문이 있어 진입을 시도했는데 압박감을 느낀 인질이 범행을 끝내고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정씨는 체포가 되자 기자들을 향해 "이제 모든 게 끝났다. 경찰과 검찰에 가서 모든 것을 얘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정씨를 사상경찰서로 이송해 인질극을 벌인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영문 사상경찰서 형사과장은 "정씨가 금괴관련 민원 문제를 해결하고 기

자들에게 가장 잘 알릴 수 있는 장소로 인지도가 높은 문재인 대표의 사무실을 택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습니다.

정씨에게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인질 감금혐의가 적용될 예정입니다.

김 과장은 "조씨의 이날 아침행적과 범행 동기를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으며, 오늘 중으로 신속히 조사를 마무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