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재경 의원 "원유철 물러나고 윤상현 복당 기다려라"

기사입력 2016-04-17 13:40

김재경 의원 "원유철 물러나고 윤상현 복당 기다려라"

김재경 의원/사진=연합뉴스
↑ 김재경 의원/사진=연합뉴스


4선에 성공한 새누리당 김재경(진주 을) 의원이 17일 원유철 비대위원장 사퇴와 선별적 복당을 요구했습니다.

이날 김 의원은 자신의 밴드 등 SNS에 이런 내용의 글을 올리고 보도자료도 냈습니다.

그는 "나는 잘했는데 왜 이러지'라고 국민을 원망하면 안 되며 이번 선거 결과는 정확하게 진단이 나온 것"이라며 "책임질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필승지국을 유사 이래 최초 2당으로 만든 잘못을 얼버무리고 넘어갈 수는 없다"라며 "제20대 총선 책임을 지고 원유철 비대위원장은 물러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그는 "복당은 선별적으로 처리되어야 하며 피해자는 당연히 복권돼야 하지만 책임 있는 윤상현 의원 등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 의원 등은)국민께서 미움을 거둘 때까지 자숙하라"며 "지역 유권자들은 어쩔 수 없이 선택했는지 모르지만, 국민적 총의는 아직 아니다"고 선별 복당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는 인위적 개편으로 국면전환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무소속 입당은 1당을 가기 위한 방편이 아니라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선에서 명분을 찾아야 하고 야당이 1당을 하려면 그 방법은 열 가지도 더 있다"라며 "명분도

실리도 없는 어리석은 복당 구상은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에 맞는 해결책을 찾아야 하며 완전히 바닥에서 출발하면 당당할 수 있지만 적당한 타협은 국민을 속이고 우리가 확실하게 망하는 길"이라며 "춥고 바람 부는 광야로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