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송민순 회고록' 파문, 문재인 전 대표가 직접 밝혀야 할 4가지 쟁점

기사입력 2016-10-17 19:42 l 최종수정 2016-10-17 2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회고록에 언급된 내용 중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계된 대목이 4군데 정도 있습니다.
지난 주 금요일 이 문제가 불거진 뒤 문 전 대표가 직접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데요.
어떤 쟁점인지, 윤석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기자 】
쟁점1.
문재인, 북한인권결의안 찬성? 기권?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2007년 11월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다수 의견대로 기권으로 합의해서 건의하자"고 했다고 회고록에 적었습니다.

당시 회의에 참석한 이재정 당시 통일부 장관은 문 전 실장이 "찬성했다"고 했고, 문 전 실장은 "기억나질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송민순 / 전 외교통상부 장관
- "(문재인 전 대표) 본인한테 물어보세요. 나는 이제 누구 이런 다른 분들의 이야기에 대해서 언급할 건 아니고…."


쟁점2.
북한에 사전 문의냐, 통보냐

송 전 장관은 문 전 실장이 2007년 11월 18일 회의에서 "남북 경로로 확인해보자"고 했다고 주장했고, 이재정 전 장관이나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말도 안된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김만복 / 전 국가정보원장
- "있을 수 없어요. 아니, 내가 그런 빤한 걸 물어보는 그런 바보가 어디 있어요."


쟁점3.
백종천 실장이 건넨 쪽지는 무엇?

송 전 장관은 백종천 전 청와대 안보실장이 북한의 입장이 적힌 쪽지를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참석자들은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일반적인 동향 보고였다고 반박합니다.


쟁점 4.
결의안 기권이 결정된 시점은?

회고록에는 북한의 입장을 전달받은 뒤 노 전 대통령이 '기권'을 결정했다고 씌여 있지만, 다른 참석자들은 이미 북한과 연락하기 전에 기권 결정이 내려졌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