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지원 "대통령이 청와대에 재벌 회장 불러 모금 압박"

기사입력 2016-10-27 19:41 l 최종수정 2016-10-27 20:12

【 앵커멘트 】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서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미르·K스포츠 재단의 모금 과정에 대통령이 직접 개입했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을 위해 재벌 회장을 직접 청와대로 불렀다고 폭로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제가 질문드립니다. 대통령께서 관저에서 재벌 회장을 부릅니다. 알고 계세요?"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모른다고 답변하자, 박 위원장은 더 구체적인 정황을 제시합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재벌회장을 불러서 미르·K스포츠 사업계획서를 보이면서 설명하면서 협조해달라, 그리고 전화할 것이다, 안종범 경제수석이 전화해서 돈을 갈취했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항의가 빗발쳤지만 질의는 계속됐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너무 심한 거 아니에요? 위원장님 의사진행 발언 좀….) 이러한 것을 생생히 증언하고 있는데 (아무 근거도 없이 소설을 막 써젖혀도 되는 거예요? 중단해주세요!) 생생히 증언하고 있는데 수사할 용의가 있습니까?"

이에 대해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june12@mbn.co.kr]

영상취재 : 이원철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