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특검 수사의 칼날 '우병우'로 향한다…내일 피의자 소환

기사입력 2017-02-17 17:50 l 최종수정 2017-02-17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특검 수사의 칼날 '우병우'로 향한다…내일 피의자 소환

특검 우병우 내일 피의자 소환/사진=MBN
↑ 특검 우병우 내일 피의자 소환/사진=MBN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칼날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향합니다.

우 전 수석은 18일 피의자로 소환되 특검의 조사를 받게 되면서 특검팀이 그의 범죄 혐의를 소명해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특검은 오늘(17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내일 오전 10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직권남용 등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할 예정이다"라며 "직권남용 등에 있어서는 직무유기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우 전 수석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최순실 씨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사건을 알면서 묵인, 방기해왔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더욱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씨 주도로 설립된 미르·K스포츠재단을 내사한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의 감찰을 방해하고 해임되도록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은 청와대 지시를 거부한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 소속 공무원들을 감찰한 뒤 인사에 개입해 현직으로 이동시키거나 퇴직을 종용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특수통'검사로 이름을 날린 우 전 수석이 특검팀에 결코 만만한 자세를 취하진 않을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그는 지난

해 12월 열린 국회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최씨를 알지 못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온 바 있으며 누구보다 검찰 수사의 생리를 잘 파악한 사람이기에 위축되지 않고, 노련하게 진술을 준비해 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검팀이 어떻게 그의 논리를 무너뜨릴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