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나는 자연인이다] 둘째 계획 있다는 이승윤, 정력에 좋다는 이걸…

기사입력 2017-03-15 10:02 l 최종수정 2017-03-15 10:05



개그맨 이승윤이 "둘째 계획이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최근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자연인 김귀복 씨의 산중 보금자리를 찾은 이승윤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이승윤은 방 한켠에 빼곡히 놓인 플라스틱 병들을 보고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바로 자연인이 직접 담근 술병들.

자연인은 놀란 이승윤에게 "다 약술이라 밥 먹을 때 한 잔씩 먹는다"며 내로라하는 주당임을 자랑했습니다.

이어 자연인은 로열 젤리와 벌집으로 담갔다는 술병을 꺼내 이승윤에게 권했습니다.

나는 자연인이다/사진=MBN
↑ 나는 자연인이다/사진=MBN

로열 젤리는 여왕벌의 생명의 원천으로, 귀한 식재료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승윤은 술의 맛을 보기 시작했고 "잔짜 약술이다"며 감탄했습니다.

산에 들어와 10년 이상 토종벌을 쳤다는 자연인도 이

술은 아껴 먹는다고 합니다.

이승윤은 "술이 아니라 꿀 같다"며 "제가 올해 둘째 계획이 있어서.."라곤 술잔을 다 비워 웃음을 안겼습니다.

실제 로열 젤리는 정력과 항암에 좋을 뿐 아니라, 불로 장생의 묘약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방송은 수요일 오후 9시 50분.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