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공황장애 환자, 한해 10만명 이상 "5년간 2배 증가"

기사입력 2017-03-19 13:52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공황장애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한해 10만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황장애 환자는 5년간 2배로 늘었고, 30∼50대가 70%가량을 차지했습니다.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 분석 자료를 보면 공황장애 진료인원은 2010년 5만945명에서 2015년 10만6천140명으로 5년간 연평균 15.8% 증가했습니다.

이 기간 남자 환자는 2만6천198명에서 4만9천669명으로 연평균 13.6%, 여자는 2만4천747명에서 5만6천471명으로 연평균 17.9% 증가했습니다.

이정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유명 연예인들이 공황장애에 걸렸다는 사실을 고백하면서 정신과 질환에 대한 인식이 많이 개선됐다"며 "비슷한 증상이 생겼을 때 정신과를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015년 연령별 환자 수를 보면 40대가 2만7천326명(25.7%)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50대(22.6%), 30대(17.6%) 순이었습니다. 30∼50대 환자는 전체의 65.9%를 차지했습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남성은 40대 310명, 50대 275명, 70대 269명 순이었고, 여성은 40대·60대가 각각 316명, 50대 314명으로 엇비슷했다.

40대 이후에 공황장애 환자가 많아지는 이유는 이 시기에 직장, 건강, 결혼, 자녀교육 등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커지기 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인구 10만명당 환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70대 이상이었습니다. 이 연련층 환자 수는 2010년 82명에서 2015년 276명으로 3.4배로 증가했다. 노년층이 겪는 경제적·사회적 소외가 공황장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황장애는 갑작스럽게 가슴 두근거림, 식은땀, 숨이 막히는 느낌, 어지럽고 쓰러질 것 같은

느낌, 가슴에 통증이나 불편감, 죽을 것 같은 공포 등을 겪는 질환입니다.

증상은 보통 10분 안에 최고조에 달합니다. 발작은 20∼30분 지속되고, 1시간을 넘기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신경 전달물질시스템 이상과 같은 신경생물학적 원인과 부모 상실이나 분리 불안 등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