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국주 vs 온시은, 누구의 잘못인가? 논란 확산

기사입력 2017-03-20 07:54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이국주 씨의 악성 댓글 고소 소식이 화제입니다.

이국주는 지난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누리꾼이 쓴 악성 댓글을 포착해 올리며 "너희 되게 잘생겼나 봐. 너네가 100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 저 상처 안 받는다. 그런데 가만히 있지도 않을 것"이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이국주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가수 슬리피와 가상 부부로 활동하면서 수많은 악성 댓글에 시달렸기 때문입니다.

이국주의 이 글이 화제가 되자 갑작스레 배우 온시온이 갑작스레 반격에 나섰습니다.

배우 온시온은 한 매체 기사 댓글에 "댓글로 조롱당하니깐 기분 나쁘냐. 당신이 공식 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은 어땠을까?"라며 "대놓고 화낼 수 없게 하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상황이다.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 알길"이라고 이국주를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이국주는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조정치의 엉덩이를 만지거나, 지난 16년 방송된 시상식 프로그램에서는 김종국과 입술을 맞추는 등 갑작스러운 행동에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이국주와 온시온의 글이 화제가 되면서 양측의 행동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