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동치미] 정주리 "남편 일용직 다녀와 마사지 가더라"

기사입력 2017-03-20 10:22 l 최종수정 2017-03-20 11:47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의 이상한 돈 씀씀이를 폭로했습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배우자의 만족할 수 없는 점'을 주제로 패널들이 다양한 인생 경험담을 주고 받았습니다.

이날 정주리는 "남편과 장을 보러 간적이 있다. 남편이 콩나물 300원, 물건값 800원을 아끼며 알뜰하게 장을 본다"면서 "근데 장 보고 돌아가는 길에 복권 3만 원 어치를 사더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언제는 남편이 '돈의 소중함을 느끼겠다'며 일용직을 다녀오더라, 값진 노동의 대가로 11만 원을 벌었다"며 "근데 11만원 벌어서 '자기 힘들다고' 타이 마사지를 받으러 가더라"고 폭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힘들게 11만 원 벌어서 마사지비로 10만 원을 홀라당 쓴다. 그럼 가질 말던가"라며 "남편의 돈 씀씀이에 도무지 이해 안가는 점들이 많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에 이경제 한의사는 "가난한 사람의 공통점이다. 가난한 사람들은 불필요한 낭비를 굉장히 많이 한다"며 "전형적인 가난뱅이 스타일"이라고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동치미/사진=MBN
↑ 동치미/사진=MBN

이에 발끈한 정주리는 "그렇다고 내 남편한테 가난뱅이라고 하냐, 왜 내 남편을 가난뱅이라고 해"라며 도리어 남편을 옹호해 폭소를 안겼습니다.

방송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