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우울증 앓던 40대女의 '참을 수 없는 충동'

기사입력 2017-03-20 13:04 l 최종수정 2017-03-20 15:53

사진= MBN (본 사진은 아래 기사와 무관함)
↑ 사진= MBN (본 사진은 아래 기사와 무관함)


남의 집에서 물건을 부순 40대 여성이 출동한 경찰차 6대를 들이받으며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여성은 자신을 체포하려던 경찰관 1명을 차량으로 치는 등 3명에게 상처를 입혔습니다.

우울증을 앓고 있던 A(43·여)씨는 지난 19일 오후 4시 3분께 전북 고창군 대산면 B(59)씨의 집을 찾았습니다.

자신과의 약속을 깬 B씨 부인에게 잔뜩 화가 나 있던 A씨는 이날 B씨와 말다툼을 하다 집 안에 있던 화분 2개를 부수고 쌀포대를 뒤엎었습니다.

B씨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이 출동하자 A씨는 황급히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추격전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갑자기 도로 한가운데 차를 세웠습니다.

뒤쫓던 경찰도 차를 세우자 A씨는 갑자기 차량을 후진해 경찰차 앞범퍼를 들이받았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경찰관 1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씨는 경찰차를 따돌리기 위해 다시 차를 몰고 전남 영광 방향으로 달렸습니다.

경찰은 A씨가 고속도로로 진입하려 하자 급히 가속페달을 밟아 A씨 차량 앞을 가로막았습니다.

경찰은 포위된 A씨를 검거하기 위해 한 손엔 총, 다른 한 손엔 수갑을 들고 천천히 A씨에게 다가서려 했습니다.

이때 A씨는 촘촘하게 진을 친 경찰차 사이에서 비교적 넓은 틈을 발견했습니다.

A씨는 운전대를 틀어 그 틈으로 돌진했고, 이 과정에서 안모(49) 경위가 차에 치였습니다.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다시 차를 몬 A씨는 얼마 가지 못해 전남 영광군 한 교회 앞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30㎞ 넘게 추격전을 벌이는 동안 경찰차

6대가 파손됐고, 경찰관 3명이 다쳤습니다.

고창경찰서는 20일 재물손괴,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우울증을 심하게 앓던 A씨가 이날 남의 집에 들어가 집기를 파손했고, 충동적으로 경찰관들과도 추격전을 벌인 것 같다"며 "다행히 경찰차 파손은 경미하고 경찰관들도 생명에 지장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