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넷마블 증권신고서 제출, 공모 절차 시작…금액 최대 2조6천억원

기사입력 2017-03-20 14:14

넷마블 증권신고서 제출, 공모 절차 시작…금액 최대 2조6천억원

넷마블 증권신고서 제출 / 사진=연합뉴스
↑ 넷마블 증권신고서 제출 / 사진=연합뉴스


유가증권시장(KOSPI)에 상장 예정인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사인 넷마블게임즈가 20일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를 시작합니다.

넷마블은 다음 달 25∼26일 신주 1천695만3천612주(공모 비중 20%)에 대해 청약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공모 예정가는 주당 12만1천원∼15만7천원이다. 공모 금액은 2조513억원에서 최대 2조6천617억원으로 예측됩니다.

수요예측은 다음 달 11~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여기서 공모가를 확정합니다.

넷마블은 역대 최대 흥행돌풍을 일으킨 '리니지2 레볼루션' 외에 '모두의 마블' '세븐나이츠' '마블 퓨처파이트' '쿠키잼' 등 유명 모바일 게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작년 매출은 1조5천61억원, 영업이익은 2천954억원이었습니다. 2015년도 1조원의 벽을 넘은 데 이어 작년에는 1조5천억원 고지를 넘었습니다.

업계에서는 출시 한 달 만에 월 매출 2천60억원기록을 남긴 레볼루션의 인기몰이가 계속되면 올해에는 넷마블이 넥슨(작년 매출 1조9천358억원)을 제치고 국내 최대 규모의 게임사가 될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 적잖습니다.

특히 작년 기준 국외 매출의 비중이 전체의 51%에 달하며 앱(스마트폰 응용 프로그램) 조사 업체인 앱애니에 따르면 넷마블은 작년 매출 기준으로는 세계 7위의 게임 퍼블리셔(유통사)로 집계됐습니다.

안드로이드폰 앱마켓인 '구글 플레이' 내에서의 매출 기준만 보면 넷마블은 글로벌 3위의 퍼블리셔입니다.

넷마블은 글로벌 업체로서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올해 2월

에는 미국 게임사 카밤의 핵심 조직으로 '마블 올스타 배틀'을 만든 캐나다 밴쿠버 스튜디오(게임 개발 조직)를 인수했습니다.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의 인수가는 최소 7억달러에서 최대 8억달러(8천300억∼9천300억원대)로 알려져, 국내 게임사의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로 꼽히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