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상 초유 총수일가 5명 법정에…출석도 '제각각'

기사입력 2017-03-20 19:30 l 최종수정 2017-03-20 19:54

【 앵커멘트 】
롯데그룹 경영비리와 관련한 첫 공판에 그룹 핵심 인사들이 줄줄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총수 일가가 재판에 총출동하는 것은 롯데그룹이 최초입니다.
김도형 기자입니다.


【 기자 】
롯데그룹의 총수 일가가 오늘(2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참석했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세 번째 부인으로 알려진 서미경 씨가 가장 먼저 출석했고, 뒤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신동빈 / 롯데그룹 회장
-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장남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없이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 인터뷰 : 신동주 /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 "롯데가 계속 언급되는데 책임감 안 느끼시나요?
- "…."

고령에 몸이 불편한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나서 20분이 지나서야 법원 청사에 도착했습니다.

▶ 인터뷰 : 신격호 / 롯데그룹 총괄회장
- "공짜급여 받은 것 인정하십니까?"
- "…."

앞서 구속된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은 다른 길을 통해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 스탠딩 : 김도형 / 기자
- "롯데그룹 경영권 승계 갈등 와중에 드러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총수 일가는 피고인 신분으로 나란히 법정에서 마주하게 됐습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nobangsim@mbn.co.kr]

영상취재 :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